FANDOM


광개토대왕릉비문

석동신 옮김


고구려의 건국 역사편집

옛날에 시조 추모왕(鄒牟王)께서 처음으로 기업(基業)을 세우셨다. 북부여(北夫餘)에서 나오셨으니 천제(天帝)의 아들이셨고 어머니는 하백(河伯)의 딸이셨다. 알을 깨고 세상에 내려오셨는데 나면서부터 거룩한 덕이 있으셨다.

□□□□□ 수레를 명하여 남쪽으로 내려오시는데 길이 부여의 엄리대수(奄利大水)를 지나게 되었다. 왕께서 대수에 이르시자 곧 물을 보고 말씀하셨다.

"나는 황천(皇天)의 아들이며 하백의 딸이 어머니인 추모왕이다. 나를 위하여 자라와 거북을 띄워 연결하라."

그 말씀에 따라 바로 자라와 거북떼가 물 위에 떠오르고 연결되어 다리가 이루어지자 건너셨다. 비류곡(沸流谷)의 홀본(忽本) 서쪽 산 위에 성을 쌓고 도읍을 세우셨다.

뒤에 왕위를 물려주시니 황천이 황룡(黃龍)을 내려 보내 왕을 맞이하였는데, 왕께서는 홀본 동쪽 언덕에서 황룡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셨다. 유훈(遺訓)을 받든 세자(世子) 유류왕(儒留王)은 도(道)로써 나라를 다스려 일으키셨다.


광개토호태왕의 생애와 업적편집

대주류왕(大朱留王)께서 기업을 이어 받으신 뒤, 십칠세손 국강상(國岡上) 광개토경(廣開土境) 평안(平安) 호태왕(好太王)에 이르렀다. 십팔 세에 왕위에 올라 연호를 영락(永樂)이라 하셨다. 태왕의 은택은 황천에 두루 미쳤고 위무(威武)는 온 세상에 떨쳤다. □□을 쓸어 없애 서민들이 편안하게 생업에 종사케 하시니, 나라가 부강하고 백성이 번창하며 오곡이 풍성하게 익었다.

하늘이 우리를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여 삼십구 세에 세상을 떠나 나라를 버리셨다. 그 뒤 갑인년(甲寅年) 구월 이십구일 을유(乙酉)에 산릉으로 옮겨 모셨다. 이에 비석을 세우고 훈적을 새겨 후세에 보이려 하니 그 기록은 다음과 같다.

영락(永樂) 오년 을미(乙未)에, 왕께서는 비려(碑麗)가 □입을 그치지 아니하므로 몸소 군사를 이끌고 가 토벌(討伐)하셨다. 부산(富山)과 부산(負山)을 지나 염수(鹽水)가에 이르러 비려의 세 부락 육·칠백 영(營)을 격파하시니 노획한 소와 말과 양떼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이곳에서 어가(御架)를 돌리셨다. 양평도(襄平道)를 지나 동쪽으로 □성·역성(力城)·북풍(北豊)을 거쳐 왔다. 왕께서는 사냥 준비를 시키고 국경을 시찰하셨으며 사냥을 즐기신 뒤 돌아오셨다.

백잔(百殘)과 신라(新羅)는 예로부터 우리의 속민(屬民)으로 계속 조공(朝貢)해 왔다. 그런데 왜(倭)가 신묘년(申卯年)에 건너와 □ 백잔을 격파하고 □□□라(羅) 신민(臣民)으로 삼았으므로, 육년 병신(丙申)에 왕께서 친히 수군(水軍)을 이끌고 백잔을 토벌하셨다.

군이 백잔의 소굴 이남에 이르러 일팔성(壹八城)·구모로성(臼模盧城)·각모로성(各模盧城)·간저리성(幹?利城)·□□성·각미성(閣?城)·모로성(牟盧城)·미사성(?沙城)·고사조성(古舍?城)·아단성(阿旦城)·고리성(古利城)·□리성(□利城)·잡진성(雜?城)·오리성(奧利城)·구모성(句牟城)·고모야라성(古模耶羅城)·수추성(須鄒城)·□□성·□이야라(而耶羅)□·전성(?城)·어리성(於利城)·농매성(農賣城)·두노성(豆奴城)·비□(沸□)·비리성(比利城)·미추성(?鄒城)·야리성(也利城)·대산한성(大山韓城)·소가성(掃加城)·돈발성(敦拔城)·□□□성·누매성(婁賣城)·산나성(散那城)·나단성(那旦城)·세성(細城)·모루성(牟婁城)·우루성(于婁城)·소회성(蘇灰城)·연루성(燕婁城)·석지리성(析支利城)·암문산성(巖門山城)·임성(林城)·타성(?城)·□□□□□리성(利城)·취추성(就鄒城)·□발성(□拔城)·고모루성(古牟婁城)·윤노성(閏奴城)·관노성(貫奴城)·삼양성(?穰城)]·증발성(曾拔城)·종고로성(宗古盧城)·구천성(仇天城)을 공격하여 빼앗았다. □□□□ 백잔성에 바싹 다가갔다.

백잔이 의(義)에 굴복하지 아니하고 감히 병졸을 내보내 맞서 싸웠다. 위세가 충천한 왕께서는 크게 노하여 몸소 아리수(阿利水)를 건너셨다. 정예병을 파견하여 성을 향하여 진격시키시니 백잔의 병졸들은 성으로 달아났다. 군은 곧 성을 포위하였다. 백잔 주(主)는 궁지에 몰리자 남녀 노예 천 명과 가는 베 천 필을 바치며 왕 앞에 꿇어 엎드려 스스로 맹세하였다.

"이제부터 영원히 노객(奴客)이 되겠습니다."

태왕께서는 은혜를 베풀어 지난 날의 어리석은 허물을 용서하시고 그 뒤의 순종하는 정성을 받아들이셨다.

이리하여 모두 성(城) 오십팔 개와 촌(村) 칠백 개를 얻으시고, 백잔 주의 아우와 대신(大臣) 열 명을 볼모로 데리고 출정했던 군사를 철수시켜 도성으로 돌아오셨다.

팔년 무술(戊戌)에, 교지(敎旨)를 내려 소부대를 파견하여 백신토곡(帛愼土谷)을 시찰하도록 하셨다. 내친 김에 막사라성(莫斯羅城)과 가태라곡(加太羅谷)을 습격하여 남녀 삼백여 명을 사로잡았다. 이 일이 있은 후부터 조공하고 국사를 의논하였다.

구년 기해(己亥)에, 백잔이 맹세를 어기고 왜와 화친을 내통하였으므로, 왕께서 순시하러 평양(平穰)에 내려가셨다. 이때 신라에서 사신을 파견하여 왕께 아뢰었다.

"왜인이 국경에 가득하여 성지(城池)를 크게 파괴하고 노객을 천민으로 삼았습니다. 왕께 귀복(歸復)하니 구해 주시기를 청합니다."

태왕께서는 은혜를 베풀어 충성을 칭찬하고 특별히 돌아가는 사신에게 비밀 계책을 알려주셨다.

십년 경자(庚子)에, 교지를 내려 보병과 기병 오만 명을 파견하여 신라에 가 구하도록 하셨다. 남거성(男居城)으로부터 신라성에 이르니 왜가 가득하였다. 관군이 이르자 곧 왜적(倭賊)이 퇴각하였다. 관군이 적의 뒤를 급히 추격하여 임나가라(任那加羅)에 이르러 성을 치니 성이 곧 항복하였다. 신라인들을 수비병에 배치하였다. 곧 이어 관군이 신라성과 □성을 함락하니 왜구(倭寇)가 크게 무너졌다. 성 안에 사는 대부분의 신라인들은 왜를 따르기를 거부하였다. 신라인들을 수비병에 배치하였다. 신라성 □□□□□□□□□□□□□□□□□□□□□□□□□□□□□□□□□□□□□사(辭)□□□출(出)□□□□□□□ 왜의 잔병들은 도주하였다. 또 □성을 함락하여 신라인들을 수비병에 배치하였다.

옛날에는 신라 매금(寐錦)이 몸소 와서 국사를 의논한 적이 없었는데, □□□ □개토경 호태왕께서 □□□□ 신라 매금이 □가복구청(家僕勾請)□□□ 조공하였다.

십사년 갑진(甲辰)에, 왜가 법도를 어기고 대방계(帶方界)에 침입하였다. 백잔과 □가 연합하여 석성(石城)에 이르자, □ 배를 연결하고 □□□ 왕께서 몸소 군사를 이끌고 가 토벌하셨다. 평양을 출발하여 □□□ 선봉대가 서로 마주쳤다. 왕의 직속부대가 돌진하여 적의 진로를 끊고 좌우에서 협공하자, 왜구가 크게 무너져 패하였다. 적들의 목을 수없이 베었다.

십칠년 정미(丁未)에, 교지를 내려 보병과 기병 오만 명을 파견하여 □□□□□□□□ 왕의 군사가 사방에서 포위하며 적과 교전하여 목을 베고 모두 쓸어 없애니, 직접 노획한 투구와 갑옷이 만여 벌이나 되었으며 군수품과 장비가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돌아오는 길에 사구성(沙溝城)·누성(婁城)·우불성(牛불城)·□□□□□□나(那)□성을 격파하였다.

이십년 경술(庚戌)에, 동부여(東夫餘)는 예로부터 추모왕의 속민이었으나 중간에 이반하여 조공을 하지 않았으므로 왕께서 몸소 군사를 이끌고 가 토벌하셨다.

군사가 부여성에 이르자, 동부여의 전 백성이 두려워하여 투항하였다. □□□□□□ 바쳤다. 왕의 은덕이 동부여 전국에 두루 미치자 개선하셨는데, 덕을 사모하여 관군을 따라 온 사람은 미구루(味仇婁) 압로(鴨盧)·비사마(卑斯麻) 압로·타사루(?社婁) 압로·숙사사(肅斯舍) 압로·□□□ □로였다.

대략 공격하여 함락시킨 성이 육십사 개, 촌이 일천사백 개였다.


수묘인 연호와 수묘인 제도의 정립편집

수묘인(守墓人) 연호(烟戶)의 수는 다음과 같다.

매구여(賣句余)의 민호(民戶) 중에서는 국연(國烟)이 두 집·간연(看烟)이 세 집이고, 동해매(東海買) 중에서는 국연이 세 집·간연이 다섯 집이고, 돈성(敦城)의 민호 중에서는 네 집이 모두 간연이 되고, 우성(于城)에서는 한 집이 간연이 되고, 비리성(碑利城)에서는 두 집이 국연이 되고, 평양성의 민호 중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열 집이고, 차련(此連)에서는 두 집이 간연이 되고, 배루인(俳婁人) 중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마흔 세 집이고, 양곡(梁谷)에서는 두 집이 간연이 되고, 양성(梁城)에서는 두 집이 간연이 되고, 안부련(安夫連)에서는 스물 두 집이 간연이 되고, 개곡(改谷)에서는 세 집이 간연이 되고, 신성(新城)에서는 세 집이 간연이 되고, 남소성(南蘇城)에서는 한 집이 국연이 되었다.

새로 데려온 한인(韓人)과 예인(穢人)의 수묘인 연호 수는 다음과 같다.

사수성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한 집이고, 모루성에서는 두 집이 간연이 되고, 두비압잠(豆比鴨岑)의 한인 중에서는 다섯 집이 간연이 되고, 구모객두(句牟客頭)에서는 두 집이 간연이 되고, 구저(求底)의 한인 중에서는 한 집이 간연이 되고, 사조성(舍?城)의 한인과 예인 중에서는 국연이 세 집·간연이 스물 두 집이고, 고모야라성에서는 한 집이 간연이 되고, 경고성(炅古城)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세 집이고, 객현(客賢)의 한인 중에서는 한 집이 간연이 되고, 아단성과 잡진성에서는 모두 열 집이 간연이 되고, 파노성(巴奴城)의 한인 중에서는 아홉 집이 간연이 되고, 구모로성에서는 네 집이 간연이 되고, 각모로성에서는 두 집이 간연이 되고, 모수성(牟水城)에서는 세 집이 간연이 되고, 간저리성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세 집이고, 미추성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일곱 집이고, 야리성에서는 세 집이 간연이 되고, 두노성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두 집이고, 오리성에서는 국연이 두 집, 간연이 여덟 집이고, 수추성에서는 국연이 두 집·간연이 오백 집이고, 백잔 남쪽에 살았던 한인 중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다섯 집이고, 대산한성에서는 여섯 집이 간연이 되고, 농매성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일곱 집이고, 윤노성에서는 국연이 두 집·간연이 스물 두 집이고, 고모루성에서는 국연이 두 집·간연이 여덟 집이고, 전성에서는 국연이 한 집·간연이 여덟 집이고, 미성(味城)에서는 여섯 집이 간연이 되고, 취자성(就咨城)에서는 다섯 집이 간연이 되고, 삼양성에서는 스물 네 집이 간연이 되고, 산나성에서는 한 집이 국연이 되고, 나단성에서는 한 집이 간연이 되고, 구모성에서는 한 집이 간연이 되고, 어리성에서는 여덟 집이 간연이 되고, 비리성에서는 세 집이 간연이 되고, 세성에서는 세 집이 간연이 되었다.

국강상 광개토경 평안 호태왕께서 살아계셨을 때에 교지를 내려 말씀하셨다. "역대의 선왕(先王)들은 원근 각지에 사는 구민(舊民)들만 데려와 묘를 지키고 청소를 하게 하였으나, 나는 구민들이 점점 고달퍼져 열악하게 될까 염려스럽다. 때문에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묘를 지킬 사람들은 내가 몸소 돌아다니며 정복해 데려온 한인과 예인들만으로 수호·청소하는 일을 맡게 하라."

하교(下敎)하신 말씀이 이와 같았으므로, 하교하신 바대로 한인과 예인 이백이십 집을 데려왔다. 그러나 그들이 예법을 잘 알지 못할까 염려스러워 다시 구민 백십 집을 데려오니, 묘를 지키는 신구의 연호를 합하면 국연이 삼십 집, 간연이 삼백 집으로 모두 삼백삼십 집이다.

역대의 선왕 이래로 묘에 비석을 세우지 아니하여 수묘인 연호에 착오가 생기게 되었다. 오직 국강상 광개토경 평안 호태왕에 이르러서야 역대의 선왕들을 위하여 묘에 비석을 세우고 연호를 새겨 착오가 없도록 하셨다.

수묘인 제도를 법령으로 제정하여 앞으로는 수묘인들을 서로 매매하지 못하게 하였으니 아무리 부유한 사람일지라도 마음대로 살 수 없다. 만일 법령을 어기는 사람이 있으면 파는 사람은 중형에 처할 것이요 사는 사람은 법령을 제정하여 그 자신이 수묘인이 되게 할 것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