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미성(關彌城)은 백제가 자랑하는 한강입구로 들어가는 강화도 해안의 수군기지였다.

기준(箕準)왕은 平壤(평양)에서 27년 재위하고 B.C 194년 위만(衛滿)에게 왕험성(관미성)을 빼앗긴 후 좌우 궁인을 거느리고, 바다를 건너 전라남도 海南(해남)에 들어가 금마(金馬)에 도읍을 세우고 마한이라 하였다.

392년 백제 진사왕이 사망, 아신왕 즉위하였다.

392년 10월, 광개토대왕은 즉위 원년 군사를 일곱 길로 나누어 백제의 수군기지인 관미성을 공격해 20일 만에 함락시켰다. 고구려가 관미성을 함락시키자 백제 아신왕이 친위병을 이끌고 쳐들어 오기도 했다. 백제 아신왕을 굴복시켜 아우로 삼고, 왕위에 오르다.

396년에 수군(水軍)을 금강하류 방면에 상륙시켜 구태백제를 괴멸시키고 이어서 보기병이 한강을 건너 온조백제를 항복 받았다.

위치[편집 | 원본 편집]

  • 오늘날의 임진강하구의 강화도, 또는 강화의 부속섬인 교동도, 또는 예성강 하구 설의 3가지 정도가 있다
  • 백제의 도읍지는 하북성의 관미성 그리고 위례성 지금의 서울이다.
  • 관미성(關彌城) 짐관성(斟灌城) 설(說)
  • 관미성(關彌城)은 산동 청주시 미하(彌河)의 하류?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