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계백 [階伯?~660(의자왕 20)]은 백제의 장군으로 황산벌에서 나당연합군을 방어하다가 패하여 죽었다. 일찍이 사로(仕路)에 나가 벼슬이 달솔(達率:제2품)에 이르렀다. 660년 나(羅)ㆍ당(唐) 연합군이 백제를 침공했을 때 5천 군사를 이끌고 황산벌에서 5만여 명의 신라군을 맞아 네 차례의 전투를 벌인 끝에 전사했다

554년 성왕(聖王)이 관산성(管山城)에서 전사한 뒤 백제와 신라의 관계는 매우 나빠졌다. 641년 의자왕(義慈王)의 즉위 이래 백제는 고구려와 제휴하면서 신라를 자주 공격했다. 그러나 고립된 신라가 당나라와 협력하여 고구려·백제 두 나라를 노리면서 상황은 크게 변했다. 더욱이 의자왕의 실정으로 국내가 혼란해지고, 고구려가 연개소문의 정변 등 국내 문제로 백제와의 동맹에 소극적으로 되자 백제의 위기는 점차 현실화되었다. 결국 660년(의자왕 20) 소정방(蘇定方)과 김유신(金庾信)의 나당연합군이 백제의 요충지인 탄현(炭峴)과 백강(白江)으로 쳐들어왔다. 이에 왕은 유배되어 있던 흥수(興首)를 불러 대책을 물었다. 흥수는 신라군을 탄현에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부패한 대신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따라서 백제군은 요충지를 잃고 패배했다.

황산벌 전투[]

계백은 기울어져 가는 백제를 구하고자 결사대 5,000명을 뽑아 거느리고 황산벌 싸움에 나갔다. 출전하기 전에 자기의 처자들이 패전 뒤 노비가 되어 치욕을 당하는 것보다 죽는 것이 낫다 하여 미리 자기 손으로 죽였으며, 자신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칠 것을 굳게 맹세했다. 병사들에게도 "옛날에 월왕(越王) 구천(句踐)은 5,000명의 군사로 오왕(吳王) 부차(夫差)의 70만 대군을 무찔렀다. 오늘 각자 분전하여 승리를 거두어 나라의 은혜에 보답하라"고 격려했다. 그가 이끄는 결사대는 신라 김유신의 5만여 군사와 4차례나 싸워 이겼다. 그러나 결국 나이 어린 화랑 반굴(盤屈)·관창(官昌)의 전사로 전의를 불태우며 노도처럼 밀려드는 신라군을 당하지 못하고 패배, 장렬한 최후를 마쳤다. 이 패전으로 백제는 마지막 희망마저 잃고, 나당연합군에게 사비성이 함락됨으로써 멸망하고 말았다. 백제의 멸망은 결과적으로 고구려를 고립시켰으며 고구려의 멸망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나라를 위해 장렬한 죽음을 택한 계백의 생애는 후대인들에게 높이 칭송되었고, 특히 조선시대 유학자 서거정(徐居正)은 백제가 망할 때 홀로 절개를 지킨 계백의 행동을 높이 평가하여 "나라와 더불어 죽은 자"라고 칭송했다. 부여 의열사(義烈祠)·연산 충곡서원(忠谷書院)에 제향되었다.

20px 본 문서에는 브리태니커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