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거병 [擧兵]은 군사를 일으킴이다. 거병하지 않고 방어에 충실했다면 부차는 죽을 때까지 장작 위에서 내려오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거병연수육자결(去病延壽六字訣)편집

옛선인들의 도가수행중 육효로서 소리음을정하고 우주소리파장을 오행으로 세분하여 그 오행들의 흡사한 파동소리를 알아내고 무수한 주문들을 생성시켰다 주문은 소리암호로서 우주와 안간의 일종의 교감신호라할 수 있다.

또한 병을 치료하고 장수할수있는 파동음으로 수행하였다하니 오로지 옛선인들은 자연생활을 곧 몸과 하나로보고 그동질주파수를 알아내어 다양한 장생법으로도 활용하였다.

종교나 수도법에 있어서 입으로 소리내는 것이 많이 있다. 주문 이라고도 하고 법문 이라고도 하며, 기도, 음선(音禪), 찬송 등 이라고도 하나 그 원리는 모두 입으로 소리냄으로써 기혈순환이 촉진되고 마음이 안정되며 영이 맑아져서 종교나 수도의 목적을 이루게 되는 것이다.

총결(總訣)로서 간(肝), 폐(肺), 심(心), 신(腎), 비(脾), 삼초(三焦)가 각각 약할 때 나타나는 증세를 설명하였으니,

  • 간(肝)이 허(虛)하면 눈이 흐려지고
  • 폐(肺)가 약해지면 숨쉴 때 두 손을 마주 비비는 것같은 거친 소리가 나고
  • 심(心)이 약해지면 기지개를 자주 켜개 된다.
  • 신(腎)이 약해지면 무릎을 감싸고 웅크려 앉기를 잘하고,
  • 비(脾)에 병이 생기면 입이 마르고,
  • 삼초(三焦)에 열이 있으면 누워서 잘 앓게 된다


신기(腎氣) : "취-"하면 신장의 기운을 키운다.

신장의 병은 물 기운으로 인하니 신장은 생문(生門)의 주(主)가 되며 병이 들면 파리해 지고 기색(氣色)이 검어지고 눈썹이 성기고 귀가 울게 된다.

"취-"하므로서 사기(邪氣)를 내 보내 장수할 수 있다.

폐기(肺氣) : "스-"하면 폐의 기운을 돕는다.

폐에 이상이 있어 숨쉴 때 "스스" 소리가 나는 사람은 침이나 가래가 많다.

가슴이 답답하고 번거러움도 상초(上焦)에 가래가 많은 때문이니 날마다 "스-", "스-" 하면 매일 매일 좋아진다.

비기(脾氣) : "호-" 하면 비의 기운을 돕는다.

비장은 토(土)에 속해 태창(太倉) 이라고도 하는데 병이 들면 그 처방이 쉽지 않다.

설사하고 장이 끓고 물을 토하면 "호-" 하여 속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다.

삼초(三焦) : "히-" 하면 삼초(三焦)의 기(氣)를 돕는다.

삼초(三焦)에 이상이 생기면 "히-" 해주면 좋다. 옛 성인 말씀에 "이것이 가장 좋은 의원이다.

막힘을 통하게 하려 할 때 이법을 안쓰고 어디서 다시 구(求)할가" 하셨다.

심기(心氣) : "훠-"하면 심장의 기운을 돕는다.

마음이 산란하거나 초로하면 빠르게 "훠-" 할지니 대단이 신통(神通)한 효험을 볼 수 있으며

목이나 입에 염증이 생기며 열이 나고 아픈 데에도 "훠-"를 하면 좋다.

간기(肝氣) : "허-" 하면 간의 기운을 돕는다.

간은 병이 들면 시거나 쓴 맛을 좋아하는데 눈도 붉어지고 눈물도 많이 난다.

그럴 때 "허-"를 해주면 잘 낫는다.

봄에는 "휴-" 하면 눈이 밝아지고 肝이 좋아지며

여름에 "하-" 하면 心火가 절로 가라 앉는다.

가을에 "스-"하면 기를 거두어 들이기 때문에 肝기능이 좋아지고

겨울에 "취-"하면 平安하다.

三焦가 약할 때는 "히-" 하여 헐떡임을 없애고

사계절에 항상 "호-"하면 脾의 기능이 좋아 지는데 소리내지 않고 해야 한다. 그러면 보다 더 좋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