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개토 [開土]는 집을 짓거나 뫼를 쓰기 위하여 땅을 파기 시작함이다.

개토는 집을 지을 때 날을 정하고 집터를 닦기 위해 처음 땅을 파는 일로서 택일을 하여 지신에 먼저 고사를 지내는 의식으로 동티(흙이나 돌을 잘못 다루어 지신의 노여움을 사서 받는 재앙) 가 생기지 않는다고 하여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르긴 하지만 간략히 소개를 하니 혹여 건축시에 참고 하시길 바라는 마음이다.

대주는 목욕재계하고 정성들여 제상을 준비하며 제수로 쓰이는 물건은 계란 1개를 땅에 묻고 그위에 밥 한그릇 마른명태 술 한 잔을 차려놓고 엎더려 절을 하며 개토 선고를 하시면 된다.

그후 사방에 술을 한 잔씩 땅에 붓기도 하고 소금을 한줌씩 뿌려도 된다. 이와같은 의식은 건물이 완공될 때까지 무사고를 기원하며 집에 화재나 잡귀가 들지 못하게 부정을 치기 위함이다. 고사(텃제)를 마치면 곧바로 집터를 고르는 작업을 시작 하는데 이때도 대주의 운세에 맞추어 동쪽 또는 서쪽에서 부터 땅 파기를 하시면 된다.